천상병의 생애 시집 친필습작 사진첩 연보

천상병의 생애
천상시인 천/상/병
천상병(1930~1993)
경남 창원(昌原) 출생. 1955년 서울대학교 상과대 4년 중퇴.

1949년 마산중학 5학년 때, 죽순(竹筍)》11집에 시《공상(空想)》외 1편을 추천받았고, 1952년
《문예(文藝)》에《강물》《갈매기》 등을 추천받은 후 여러 문예지에 시와 평론 등을 발표했다.

1967년 7월 동베를린 공작단 사건에 연루되어 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가난 · 무직 · 방탕 · 주벽 등으로 많은 일화를 남긴 그는 우주의 근원, 죽음과 피안, 인생의 비통한 현실 등을 간결하게 압축한 시를 썼다.

1971년 가을 문우들이 주선해서 내준 제1시집 《새》는 그가 소식도 없이 서울시립 정신병원에 수용되었을 때, 그의 생사를 몰라 유고시집으로 발간되었다. ‘문단의 마지막 순수시인’ 또는 ‘문단의 마지막 기인(奇人)’으로 불리던 그는 지병인 간경변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주막에서》 《귀천(歸天)》 《요놈 요놈 요 이쁜 놈》 등의 시집과 산문집 《괜찮다 다 괜찮다》, 그림 동화집 《나는 할아버지다 요놈들아》등이 있다.

미망인 목순옥(睦順玉)이 1993년 8월 《날개 없는 새 짝이 되어》라는 글모음집을 펴내면서 유고시집 《나 하늘로 돌아가네》를 함께 펴냈다.
맨위로